"배려없는 드라마"… 종영 앞둔 '우영우', 불편함 가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다소 과한 코믹 연출에 시청자들이 불편함을 제기했다. /사진=ENA 제공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의 신중하지 못한 연출에 시청자들의 불만이 쌓이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우영우'에서는 위암 3기 판정을 받은 정명석(강기영 분)이 수술받는 장면이 담겼다. 우영우(박은빈 분)가 병원을 찾아오자 정명석은 "어떻게 왔냐"고 물었다. 이에 우영우는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습니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요"라고 말했다. 해당 장면에는 코믹스러운 효과음도 함께 삽입됐다.

이를 들은 정명석의 어머니는 "뭐라고요?"라며 불쾌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정명석은 "우영우 변호사가 나쁜 뜻으로 한 말 아니에요.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고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대. 걱정하지 마요"라고 어머니를 안심시켰다.

그러나 우영우는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들의 경우를 모두 포함했기 때문"이라며 "정명석 변호사님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30~40%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수술실로 들어가는 정명석에게 우영우는 "꼭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라고 외쳤다. 우영우의 옆에는 눈물을 훔치는 정명석의 어머니가 서 있었다.

이에 시청자 사이에서는 "생존율을 개그 소재로 다뤘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들은 "영우가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곧 죽을'이라고 말하는 장면, 너무 보기 불편했다" "배려가 부족하고 없어 보인다" "암환자나 그 가족들이 보면 속상했을 장면" "유일하게 영우가 밉게 보이는 장면" "따뜻한 스토리지만 대사는 섬세하지 못했네요" 등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18일 종영을 앞둔 '우영우'가 어떤 마무리로 시청자의 마음을 녹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