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유료화 추진…재정 고갈 영향(종합)

30일 미 보건부·제약사 회의 예정…비용부담, 개인 전가
보건부 관계자 "전환까지 수개월 걸릴듯"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미 행정부가 무상으로 추진하던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팬데믹이 3년차로 접어든 이 시점에서 재정이 고갈되자 연방정부는 비용 부담을 개인에게 전가한다는 방침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예방 접종 및 치료 비용을 지불하는 프로그램을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건부는 오는 30일 코로나19 관련 제약사들을 한 자리에 모아 관련 회의를 벌일 예정인데,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유료화 전환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WSJ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행정부 모두 코로나19 백신과 치료 비용을 개인이 부담하는 장기적 방향을 고수해왔다면서 팬데믹 대응을 위한 자금이 고갈되는 상황에서 연방정부는 비용 부담을 개인으로 전환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미 보건복지부 돈 오코넬 차관은 WSJ에 "우리는 언젠가는 이 전환을 추진해야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제 그 시기에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비용을 유료화, 즉 개인 비용 부담으로 전환하는데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WSJ는 연방정부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제약사들로부터 구매해 팬데믹 기간 무상으로 개인에게 지원했다면서 이번 전환은 보험 커버리지가 없는 인구 3000만명에게 도전을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미 비영리단체 카이저가족재단 래리 레빗 부회장은 "백신을 상업화하려면 보험사들은 제약사들과 각자 협상을 벌이게 될 것이다. 결국 보험사들은 연방 정부보다 비싼 가격에 백신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면서 보험료가 인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부스터샷(추가접종)과 개량형 백신을 접종하는데 있어 다른 국가들에 뒤처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 고령층 의료보험 시스템인 메디케어와 저소득층 대상인 메디케이드는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은 항바이러스제를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유료화 방침은 또 다른 문제를 제기한다고 WSJ는 짚었다.

한편 화이자와 모더나는 올해 합산 510억 달러(약 67조6200억원)의 코로나19 백신 수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되는데, 과거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백신 판매를 통해 폭리를 취한다는 비판에 "우리의 수백만 명의 목숨을 구했다"면서 "우리는 세계 경제에서 수조 달러를 아껴줬다"고 일축했다.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