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경고에도 리볼빙 증가세… 가계부채 '시한폭탄' 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지난 7월 말 결제성 리볼빙 이월 잔액은 6조6651억원으로 전월(6조5468억원)과 비교해 1.8%(1183억원) 증가했다. /그래픽=머니S
신용카드 결제금액 중 일부를 다음달로 이월하는 리볼빙(일부 결제금액 이월약정) 이용이 늘고 있다. 리볼빙 이자가 법정 최고금리(20%)에 달하는 만큼 가계 부실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19일 여신금융업계에 따르면 7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지난 7월 말 결제성 리볼빙 이월 잔액은 6조6651억원으로 전월(6조5468억원)과 비교해 1.8%(1183억원) 증가했다. 리볼빙 잔액은 매월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리볼빙은 신용카드의 결제금액 중 일부만 먼저 내고 나머지는 나중에 갚을 수 있는 서비스다. 카드사는 리볼빙 이용 시 일시상환 부담을 낮출 수 있고 연체를 방지해 자금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장점이다. 당장 자금 사정이 여의찮은 사람들은 급한 불을 끌 수도 있지만 리볼빙의 높은 금리가 문제로 지목된다.

여신금융협회 공시에 따르면 7개 카드사의 6월말 결제성 리볼빙 평균금리(KCB 기준)는 14.06~18.43%다. 롯데카드가 18.43%로 가장 높은 금리가 적용됐고 KB국민카드, 우리카드가 뒤를 이었다. 평균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하나카드다.

특히 같은 기간 카드사 대출상품인 카드론(장기카드대출)의 평균금리(KCB 기준)는 12.06~13.86%에 분포돼 리볼빙 이자 부담이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취약 차주의 이용이 늘고 있다는 점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부산 북구강서구갑) 의원이 금감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8개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카드)에서 리볼빙을 이용한 20·60대 이상의 카드 리볼빙 이월잔액은 지난 6월 말 기준 1조1449억원을 기록했다. 20대와 60대 이상은 각각 5591억원, 5858억원의 이월잔액을 보유했으며 이는 전체의 16.87%를 차지했다.

20대 리볼빙 이월잔액은 2017년 말 3052억원에서 3693억원(2018년), 4387억원(2019억원), 4579억원(2020년), 5337억원(지난해 말)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60세 이상의 이월잔액도 2017년 말 2878억원에서 올 6월 말 5858억원으로 두 배 이상 급증했다.

부실 우려가 커지면서 금융당국은 리볼빙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지난 7월 '여신전문금융회사 CEO(최고경영자)' 간담회를 열고 "리볼빙은 취약 차주의 상환부담을 일시적으로 줄여줄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금융소비자보호법상 금융상품에 해당하지 않아 불완전 판매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