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뼈 4곳 부러진 비숑…학대하고 버린 커플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피스텔에서 지속적으로 강아지를 학대해 온 커플이 경찰에 고발당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도봉구 한 오피스텔에서 강아지를 학대하고 유기한 정황이 제기돼 동물권 단체가 경찰에 고발했다.

19일 동물권 단체 케어는 견주 A씨와 그의 여자친구가 비숑 프리제를 지속적으로 학대해온 의혹이 있다며 최근 서울 도봉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비숑 프리제는 지난 16일 오후 1시쯤 건물 청소를 하던 B씨에 의해 지하 주차장 계단 안쪽에서 온몸에 피멍 자국이 든 채로 발견됐다. 비숑은 생후 3개월 정도의 새끼 강아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케어는 심장 근처 왼쪽 갈비뼈 4곳이 부러졌고 안구는 파열돼 적출해야 하는 상황으로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비숑에 대한 소유권 포기 과정에서 케어와 만난 A씨는 폭행 및 유기 사실을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