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점에 휴대폰 맡겼더니…5000만원 가로챈 직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객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수천만원의 금액을 소액 결제해 가로챈 휴대전화 매장 점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일러스트는 기사와 무관. /일러스트=이미지투데이
고객 30여 명의 휴대전화 소액 결제를 통해 수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휴대전화 판매대리점 직원이 검찰에 송치됐다.

19일 부산 사상경찰서와 사하경찰서는 20대 A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지난달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휴대전화 판매대리점 직원인 A씨는 지난 3월~4월 휴대전화 미납 요금 등을 상담받기 위해 방문한 50대 B씨 등 고객 31명의 휴대전화를 건네받아 소액 결제하는 수법으로 총 50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고객 휴대전화의 유심칩을 빼내 자신의 휴대전화에 꽂거나 고객 휴대전화에서 게임 아이템이나 문화상품권 등을 결제한 이후 자신에게 선물하는 수법 등을 사용했다. A씨는 이런 수법으로 고객당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까지 가로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신고를 접수해 A씨를 입건해 조사한 뒤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