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산업장관 "조선업 인력 지원… 경쟁력 제고 방안 곧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9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 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조선3사 최고경영자(CEO)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임한별 기자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국내 조선업계의 글로벌 초격차 경쟁력 유지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 장관은 19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3사 최고경영자(CEO)와 간담회를 갖고 조선 업계의 주요 현안 및 애로사항, 조선업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수주물량 확대에도 인력 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점을 애로사항으로 꼽으며 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지원 사업과 외국인 인력 도입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선가상승에 따른 금융권의 선수금환급보증(RG) 한도 상향, 국산 기술을 적용한 조선기자재의 실선 적용 확대 등도 요청했다.

조선3사는 또한 올해 2340억원을 투자해 ▲암모니아 추진 선박 ▲탄소 포집장치 ▲스마트십 데이터플랫폼 등 무탄소·디지털전환 기술개발과 함께 스마트 야드·친환경 설비 구축 등 조선산업의 미래를 위한 시설 투자를 확대할 계획도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조선업계가 세계경쟁력 초격차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는 인력확충·기술개발·생태계 조성 등 3대 분야의 정책에 집중하겠다"고 화답했다.

먼저 조선업의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산인력 확충 ▲설계·엔니지어링 등 전문인력 양성 ▲외국인력 도입 제도개선 등 종합적인 인력 확충계획을 수립 할 예정이다.

정부와 업계가 기술개발을 통해 LNG 운반선·추진선 등 저탄소선박 및 주력선종의 초격차를 유지하고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선박 및 자율운항 선박 시장을 선제적 대응할 계획이다.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이산화탄소 운반선 등 미래 잠재력이 큰 사업영역도 지원도 병행한다.

생태계 조성을 위해선 조선소 및 기자재업체까지 생산 공정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해 업계의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고 수주물량 이행을 위한 금융애로 해소 등 중소조선사의 경쟁력 제고와 함께 기자재 기업의 설계·R&D 역량 등 기술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 장관은 "조만간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현재의 호황기를 놓치지 않고 국내 조선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와 업계가 함께 전략을 마련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4.14상승 0.2209:44 03/30
  • 코스닥 : 850.09상승 6.1509:44 03/30
  • 원달러 : 1305.30상승 2.609:44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09:44 03/30
  • 금 : 1984.50하락 5.909:44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