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료, 앞으론 어머님이"… 자녀보험 '유사암 납입면제' 사라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녀보험 유사암진단에 적용하던 납입면제가 오는 10월 1일부터 사라지며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그래픽=뉴스1

#. 경기도 광주시에 거주하는 30대 주부 A씨는 지난해 3살 딸을 위해 자녀보험에 가입했다.

평소 허약한 딸을 우려해 비싼 보험료를 감수하고 유사암진단 등을 포함해 특약 대부분에 가입했다. 올해 초부터 다니던 회사 사정이 어려워져 월급도 제때 받기 힘들어진 A씨.

보험사에 보험료 납입이 어려워 해약하겠다고 이야기하자 납입 면제 대상이라며 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오는 10월부터 A씨와 같은 사례는 사라질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손해보험사들에 유사암 납입면제 특약의 판매 중단을 권고, 보험사들이 우선 자녀보험에 있는 유사암 납입면제 특약을 우선 삭제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손해보험사들은 차후 유사암 납입면제 특약을 삭제하는 상품 범위를 확대하는 것도 검토하는 중이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해보험사들은 오는 10월 1일부터 자녀보험 유사암진단비 납입면제 에 대한 판매를 중단할 예정이다.

실질적 보험료 납입자인 부모가 중대한 질병이나 재해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할 때 자녀의 보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했던 납입면제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현재 손해보험사들이 판매하는 어린이보험의 최대 장점은 성인 종합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저렴하고 보장범위와 납입면제 범위가 넓다는 점이다.

일반 성인보험은 유사암을 제외한 암진단,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에서만 가능하다. 반면 어린이보험은 유사암을 포함한 암진단, 뇌혈관질환진단(뇌졸중 포함), 허혈성심장질환진단(급성심근경색 포함)으로 혜택 범위가 넓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유사암보험 과열경쟁의 주요한 원인 중 하나를 보험료 납입면제라고 판단했다. 이에 손해보험사들이 납입면제 조항을 삭제, 올 4분기부터는 피보험자가 보험료를 납부해야 할 전망이다.

현재 손해보험사들은 유사암 보장금액을 일반암의 최대 20%까지 낮춘 상태다. 지난 7월 금융당국이 손해보험사들의 유사암보험 경쟁이 도를 넘었다고 판단, 가입금액을 낮추라고 권고한 것에 따른 조치다.

유사암에는 대표적으로 갑상선암, 기타피부암, 경계성종양, 제자리암 등이 있다. 위암이나 폐암, 대장암 등 일반암에 비해 발병률이 높지만 비교적 치료가 쉽고 생존율이 높다.

통상 유사암 진단비는 일반암 진단비의 20% 정도 수준이었지만 최근 들어 손보사들이 경쟁에 돌입하며 진단비를 일제히 올렸다.

금감원은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교보생명 미래에셋생명, 동양생명, ABL생명, DB생명 등에 권고를 한 상태다.

금융권 관계자는 "과다경쟁으로 인해 보험사와 가입자가 모두 피해 입는 것을 보호하려는 조치로 해석된다"고 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