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안 尹정부 철학 반영"… 권성동, 취약계층 대책 강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내년 정부 예산안'에 대해 현 정부의 철학이 반영돼야 한다며 취약 계층 지원 등 경제 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권 원내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는 2023년 정부 예산안은 윤석열 정부의 철학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며 "그 시작은 지난 정부의 확장 재정을 건전 재정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공공부문 감축이나 지역화폐 예산 전액 삭감 등은 정부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준다"며 "동시에 경제위기나 물가상승으로 고통받는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한 촘촘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파산에 선제 대응하고 상대적 박탈감이 없는 지원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며 "사각지대의 그늘을 걷어내고 다시 도약할 수 있는 재도전의 기회를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근로를 희망하는 장애인들의 노동 시장 참여가 가능하도록 장애인 고용장려금 단가를 대폭 인상해야 한다"며 "현행 4만원인 장애수당 역시 인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세대인 청년도 빼놓을 수 없다"며 "삼성이나 SK 등 선도기업이 운영하는 직업 훈련 프로그램은 청년 호응도가 높으니 확대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권 원내대표는 "건전 재정과 취약계층 지원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달성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관성적 태도를 버리고 잘못된 지출은 없는지 조금 더 효율적 집행을 할 수 없는지 고민에 고민을 더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중한 혈세는 효율적으로 사용돼야 한다"며 "엄중한 예산 편성과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