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 '방역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도청
경남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도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 대책을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경기·강원·충북·경북 등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데 이어 3개월 만인 18일 강원도 양구군 양돈농가에서 재차 발생한 것에 따른 조치다.

이번 사례는 농장주가 폐사체를 발견해 강원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해 정밀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밤 10시30분부터 20일 밤 10시30분까지 48시간 동안 강원 돼지농장·도축장·사료공장·축산관련차량 및 시설에 대한 일시이동중지 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 차단을 위해 2019년 9월 17일 이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살아있는 돼지와 사료 등에 대한 반입?반출 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또 도내 20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면서 축산 관련 시설 출입차량 소독을 철저히 하고 있다.

특히 도내 야생멧돼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포획·수렵 인력 618명을 투입하고, 포획틀 266개소를 설치했다. 지금까지 포획된 3만4652두를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경남도는 유입 차단을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상황실 운영 강화 ▲도내 출입 축산차량 소독 및 소독필증 확인 강화 ▲도내 도축 돼지 생체·해체 검사 강화 및 도축장 내·외부 소독 철저 ▲매일 축사 내외부 소독 ▲축산차량 GPS 부착 및 운영 여부 확인 ▲도내 역학 관련 농장 및 시설 확인 시 이동제한·예찰 강화 ▲양돈농가 행사 및 모임금지 ▲의심축 신고요령 홍보 등 방역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국헌 경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차단방역이 중요하다. 특히, 이번 추석연휴 기간 차량과 사람 이동 증가로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크다"며 "축산농가는 일제 소독을 실시하고, 귀성객은 벌초나 성묘 후 양돈농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2919년 이후 아프리카돼지열병 양돈농장 발생은 경기 9건, 인천 5건, 강원 9건 등 총 23건이며, 야생멧돼지로 인한 건수는 경기 674건, 강원도 1,673건, 충북 256건, 경북 52건으로 총 2655건이 발생했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4.06하락 16.8715:30 09/30
  • 코스닥 : 672.77하락 2.315:30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5:30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5:30 09/30
  • 금 : 1668.60하락 1.415:30 09/30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