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北 실명거론 비난에 "무례하고 품격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대북관계에 있어 '담대한 구상'을 주장하자 북한에서 거부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9일 유감을 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권 장관.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대북관계에 대해 '담대한 구상'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거부하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아주 무례하고 품격없는 표현으로 우리 대통령을 비하하고 담대한 구상을 왜곡해 비판한데 대해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권 장관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한이 정부의 담대한 구상을 비판하는 담화를 발표했는데 어떻게 대화로 끌어낼 것이냐'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북한 자체로도 좋은 일이 아니고 한반도 평화에도 대단히 안 좋은 일"이라며 "북한의 이런 태도는 예상 가능한 범위에 있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남북 관계는 인내심을 가지고 한편으로 필요하면 압박도 하고 해서 대화를 유도할 것"이라며 "대화 유도는 제재·국제압박을 통해 단념하게 하는 방법과 외교적 대화를 통해서 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직접 대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민간이나 종교단체를 통한 비핵화 대화를 계속해서 인내심을 가지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남·북 합의 이행 여부에 대해선 "여러가지 남북한 합의 부분은 여러차례 이어달리기 차원에서 존중한다고 말했는데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간다는 부분을 밝혀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윤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언급한 '담대한 구상'에 대해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윤석열 대통령을 실명으로 맹비난하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음을 주장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5:30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5:30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5:30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5:30 09/27
  • 금 : 1633.40하락 22.215:30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