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비키니 대신 웨딩드레스?…라이딩女의 변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를 탑승해 논란이 된 여성이 경찰서에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영상=인스타그램 갈무리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를 탑승해 논란이 된 여성이 경찰서에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영상=인스타그램 갈무리
강남 일대를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에 탑승해 논란이 된 여성이 경찰서에 웨딩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8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남 분노의 질주' 경찰 조사받으러 갑니다"라는 글과 함께 약 20초 분량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노란색 고급 외제 차에서 내리는 A씨의 모습이 보인다. 서울강남경찰서에 도착한 그는 반짝이는 흰색 웨딩드레스를 입은 상태였다. 화려한 티아라에 귀걸이까지 착용한 그는 치마 앞자락을 잡고 강남경찰서까지 걸어갔다.

A씨는 마치 모델인 양 강남경찰서 입구 앞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포즈를 취하는 등 당당한 태도를 고수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A씨와 유튜버 B씨는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됐다. 두 사람이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 전 조사(내사)를 받은 지 12일 만이다. B씨는 당시 상의를 벗고 오토바이를 운전했다.
웨딩드레스를 입은 A씨는 조사를 받으러 온 모습임에도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경찰 관계자는 "이들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했다"면서도 "자세한 조사 내용은 수사 중이라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달 31일 신체 일부를 노출한 상태로 오토바이를 타고 강남 일대에서 라이딩을 즐겼고 관련 목격담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이후 경찰이 조사에 들어갔음에도 A씨는 또 한 번의 라이딩을 예고하며 함께할 여성을 모집하기도 했다.

A씨의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경찰 조사가 장난이냐, 괘씸죄까지 적용해서 처벌받아야 한다" "그냥 조회수에 제정신이 아닌 관종들인 것 같다. 관심 주지 말아야" "왜 저러는 건지 이해 불가" "본인이 한 그대로 돌려받아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23:59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23:59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23:59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23:59 10/04
  • 금 : 1730.50상승 28.523:59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