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 앞두고 저축은행 금리 '쑥쑥'… 연 4.35% 예금 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는 25일 한국은행이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가운데 저축은행이 수신금리를 잇따라 올리고 있다.

19일 저축은행 업계에 따르면 SBI저축은행은 정기 예·적금 등 수신상품 금리를 0.50~0.80%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SBI저축은행 영업점에서 판매하는 정기예금 금리는 3.05%에서 3.55%로 인터넷뱅킹·사이다뱅크에서 판매하는 정기예금 금리는 3.15%에서 3.65%로 인상됐다.

아울러 영업점 정기적금 금리는 2.70%에서 3.50%로 인터넷 정기적금 금리는 연 2.80%에서 3.60%로 0.80%포인트씩 인상된다.

SBI저축은행은 이달 1일부터 '사이다뱅크'를 통해 연 4.35%(1년 만기)의 정기예금 특판을 진행 중이다.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금리 중 가장 높다.

기준금리 인상기 속에 저축은행의 예금금리는 고공행진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에 따르면 19일 기준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금리는 3.51%로 집계됐다. 이달 1일(3.39%)과 비교해 0.12%포인트, 올해 1월1일(2.37%)과 비교해서는 1.14%포인트 올랐다.

이날 기준 오투저축은행의 'E-정기예금'(1년 만기 기준), 우리저축은행의 '비대면 정기예금'(1년 만기 기준)은 각각 3.81%의 금리가 적용됐으며 OSB저축은행의 'OSB회전식정기예금'(1년 만기 기준), 키움저축은행의 'SB톡톡 회전식정기예금'(1년 만기 기준)은 각각 3.80%의 금리를 준다.

수신금리가 오르면서 저축은행 예·적금에 돈이 몰리는 현상도 두드러지고 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상호저축은행의 수신잔액(말잔)은 지난 6월 116조4664억원으로 한 달 전인 5월(112조7904억원)과 비교해 3조6760억원 늘었다. 지난해 12월(102조4435억원) 100조원을 돌파한 이후 지난 5월엔 110조원대까지 올라섰다.

특히 저축은행 수신잔액 증가폭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와 맞물리면서 확대되는 양상을 보였다. 저축은행 수신잔액은 매달 평균 1조원 가량씩 늘어나는 흐름을 보였지만 지난해 8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에서 0.75%로 인상하면서 수신잔액은 7월(88조5486억원)에서 8월(93조985억원) 사이 약 5조원 이상이 급증했다. 이후 8월과 9월(96조751억원) 사이엔 2조766억원이 늘며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지난 7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한 번에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수신잔액 증가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25일 한은 금통위가 또 한 번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되면서 연내 수신잔액은 120조원대에 빠르게 다가설 것으로 관측된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금리 상승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경쟁력 확보와 고객 혜택 확대를 위해 저축은행들이 수신 금리를 인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