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北, '담대한 구상' 왜곡…핵개발 매우 유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맹비난과 거부 입장을 전하자 대통령실이 19일 유감을 표하며 심사숙고하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전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을 마친 후 집무실로 향하는 윤 대통령.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 '담대한 구상'과 관련해 북한이 '어리석음 극치'라며 거부 입장을 밝히자 대통령실이 "우리의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며 핵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19일 입장문을 통해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우리의 담대한 구상을 왜곡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대통령실은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북한 스스로의 미래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재촉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으며 북한이 자중하고 심사숙고하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이 북한의 논평이나 담화에 대해 이같이 강력한 어조의 경고 메시지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6.25전쟁 정전 협정 체결일 계기 연설을 통해 윤 대통령 실명을 거론했을 때도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정도의 수준이었다.

그러나 이날은 "고립을 재촉할 뿐" "자중하라" "심사숙고하라" 등의 경고 수위가 높아졌다. 이는 북한의 윤 대통령 실명 거론이 잦아진 데 이어 최근 윤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을 밝혔음에도 이에 대한 첫 반응이 조롱을 섞은 것에 '도를 넘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윤 대통령의 지지율 등 국내 정치 상황까지 거론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평가된다.

앞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그는 "남조선 당국의 대북정책을 평하기에 앞서 우리는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며 "아직 어리기는 어리구나" "넘치게 보여준 무식함" "명색이 대통령이라는 것" 등의 표현을 쏟아냈다.

또 우리 정부의 '담대한 구상'에 대해 "윤석열의 푸르청청한 꿈이고 희망이고 구상"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 "하나 마나 한 헛소리" 등 맹비난을 쏘아붙였다.

다만 대통령실은 북한의 이같은 반응에 "담대한 구상을 통해 비핵화와 남북관계를 발전을 추구한다"며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재확인하고 북한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5:30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5:30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5:30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5:30 09/27
  • 금 : 1633.40하락 22.215:30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