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의 대가" vs "매너 좀"… 이영자 '면치기'에 갑론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이영자가 '면치기'를 선보인 방송이 공개되자 누리꾼이 갑론을박을 벌였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방송인 이영자가 면발을 끊지 않고 입술의 힘으로 당겨 먹는 이른바 '면치기'를 선보이자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이영자와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이정재·정우성가 칼빔(칼국수+비빔국수)을 먹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당시 이정재는 국수를 한 번에 다 먹지 않고 조용하게 적당량씩 끊어서 먹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패널들은 "되게 조용히 드신다" "그걸 왜 끊냐" 등 아쉬움과 질책을 쏟았다. 현장에 함께 있던 이영자 역시 "왜 국수 먹는데 소리를 안 내느냐. 소리가 나야 된다"며 직접 면치기를 선보였다. '전참시' 측은 '무릇 면치기란 고막도 치는 법'이라며 면치기를 옹호하기도 했다.

이에 해당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면치기'를 두고 때아닌 논란이 벌어졌다. 일각에서 면치기를 하지 않는다고 한마디를 들어야 할 일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일부 누리꾼은 "소리 안 내고 먹는 이정재가 특이한 사람이 됐다" "면치기를 하면 주변에 음식이 튀어서 싫다" "예의 없어 보인다" "면치기를 왜 강요하냐" 등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먹방으로 뜬 예능인이니까 저 모습은 당연하다" "방송에서 면치기를 한 사람이 몇 명인데 이영자만 논란이냐" "오히려 먹방의 대가처럼 보였다" "예능 좀 불편하게 보지 마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영자의 행동을 옹호했다.

물론 방송에서 이른바 '면치기'를 선보인 것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남에게 피해를 주는 식사방식이나 취향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은 다른 문제다. 타인에 피해를 주지 않는 범위에서라면 각자의 개성을 존중하는 방향도 필요해 보인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