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로 도주한 음주운전 경찰관…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자신 소속관서 주차장으로 들어가 현장에서 체포된 경찰관이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뉴스1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자신이 소속된 경찰서에서 붙잡힌 경찰관이 송치됐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를 받는 강남경찰서 소속 A 경사를 서울중앙지검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 2일 면허취소 수준을 넘는 혈중 알코올농도 0.199% 상태에서 음주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서울 성동구의 아파트에서 차를 몰기 시작해 본인 소속 관서인 강남경찰서 주차장까지 운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음주운전을 하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피해 자신이 근무하는 경찰서로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강남경찰서는 사건 직후 A씨를 직위해제했으며 수사 중립성을 위해 사건을 서초경찰서로 이첩했다. 경찰은 향후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5:30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5:30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5:30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5:30 09/27
  • 금 : 1633.40하락 22.215:30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