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등 15개 혐의 모두 인정"… 트럼프 측근, 법정서 시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8일(현지시각) 앨런 와이셀버그 전 트럼프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가 탈세 혐의를 인정했다. 사진은 이날 와이셀버그 전 CFO가 법정에 들어서는 모습.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앨런 와이셀버그 전 트럼프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가 탈세 혐의를 인정했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각) 미 방송매체 CNN은 "와이셀버그 전 CFO는 이날 뉴욕시 맨해튼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참석해 과거 트럼프그룹에서 일할 당시 범죄를 저질렀다고 시인했다"고 전했다.

와이셀버그는 이날 "트럼프그룹에서 근무할 당시 170만달러(약 22억 54300만원)의 수입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았다"며 "사측과 공모해 15년 동안 탈세 등 각종 범죄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후 와이셀버그의 변호인단은 공식성명을 통해 "와이셀버그는 혐의를 모두 인정하기로 했다"며 "와이셀버그와 그 가족이 지난 몇 년 동안 겪은 악몽을 끝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와이셀버그가 의혹을 인정한 이유는 또 있다. 최대 15년형을 받을 위기에 처한 그가 혐의를 모두 인정할 경우 5개월형에 5년의 집행유예를 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그룹은 이날 와이셀버그의 주장을 즉각 부인했다. 트럼프그룹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검찰이 표적으로 삼은 트럼프그룹은 잘못한 것이 없다"며 "탈세 혐의를 받는 우리는 하루빨리 법정에 서길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