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칼로 스태프 위협·폭행… 검찰, 정창욱에 1년6개월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엌칼로 상대를 위협하고 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정창욱에게 징역 1년6개월이 구형됐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촬영 스태프 등을 흉기로 위협하고 폭행한 셰프 정창욱에 실형을 구형했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허정인 판사는 특수협박 및 폭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정창욱의 변론을 종결했다. 이날 검찰은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와의 합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라"며 다음 달 21일 오후 2시 판결을 선고하겠다고 밝혔다.

정창욱은 최후진술로 "순간에 일어난 일로 피해자들에게 끔찍한 기억을 줘서 너무 미안하다"며 "앞으로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변호인 역시 정창욱이 "술에 취해 일시적으로 흥분해 화를 낸 것은 맞지만 위해나 해악을 가할 의사는 없었다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라고 변론했다. 이어 "피해자와 연락해 합의를 시도했지만 대화가 이뤄지지 못했다"며 "선고 전까지 합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법정에 나온 피해자들의 진술은 달랐다. 피해자 A씨는 "(첫 공판 이후) 정창욱의 변호사에게 연락이 왔지만 당장 사과한다거나 하는 게 아니라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하길래 '변호사님 통해서 의견을 제시해주면 좋겠다'고 답했더니 그 이후 연락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다른 피해자 B씨는 연락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정창욱은 지난해 6월 자신이 경영하는 식당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부엌칼을 집어 들어 A씨의 가슴 앞에서 흔든 뒤 테이블에 내리꽂아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또 같은 해 8월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촬영 일정을 마친 뒤 숙소에서 '촬영 때 자신의 지인에게 왜 그런 질문을 했냐'며 식칼을 위협하며 A, B씨를 각각 폭행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A씨는 정창욱의 유튜브 채널 제작진, B씨는 현지에서 촬영을 도운 팬으로 각각 파악됐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