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선업 인력확충 지원… 후판값 안정 위해 철강업계와 협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조선업계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조선3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 참석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사진=뉴스1
정부가 국내 조선업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력확충,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 등을 지원한다. 조선업계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조선용 후판 가격에 대해서도 철강업계와 협의해 적정 가격을 도출할 전망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전날 조선 3사(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조선업계의 주요 현안 및 애로사항, 조선업 발전방안 등이 논의됐다.

조선업계는 인력 적기 확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정부에 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지원사업 및 외국인 인력 도입 제도개선을 건의했다. 선가 상승에 따른 금융권의 선수급환급보증(RG) 한도 상향, 국내 기술을 적용한 조선기자재 실선 적용 확대 등도 요청했다.

이 장관은 조선업계의 애로사항을 들은 뒤 ▲인력확충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 등 3대 분야의 정책에 집중할 것을 밝혔다.

산업부는 조선업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산인력을 확충하고 설계·엔지니어링 등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외국인력 도입 제도 개선 등 종합적인 인력 확충계획도 수립할 방침이다.

정부는 업계와 함께 기술개발을 통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추진선 등 저탄소 선박 및 주력 선종의 초격차를 유지하고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 선박 및 자율운항 선박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이산화탄소 운반선 등 미래 잠재력이 큰 사업영역에 대한 지원도 병행한다.

생태계 조성과 관련해서는 조선소와 기자재 업체 생산공정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해 업계 생산성 향상을 도모한다. 수주물량 이행을 위한 금융 애로 해소 등 중소 조선사의 경쟁력 제고와 함께 기자재 기업의 설계·연구·개발(R&D) 역량 등 기술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는다.

조선용 후판 가격 진정에도 힘을 쏟을 전망이다. 이 장관은 간담회가 끝난 후 "(조선 3사 CEO들이) 최근 수주가 늘면서 후판 수요가 증가했는데 후판 가격이 높아 경영에 부담이 된다고 했다"며 "후판 가격이 안정되도록 철강업계와 조율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1.20상승 0.2711:49 09/30
  • 코스닥 : 675.06하락 0.0111:49 09/30
  • 원달러 : 1429.60하락 9.311:49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1:49 09/30
  • 금 : 1668.60하락 1.411:49 09/30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