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어 빗나간 유행 전망… 정기석 "정확한 예측 불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규모 예측에 대한 지나친 관심을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이 방역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규모 예측에 대해 중장기 예측을 맞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참고 자료로 봐달라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 19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수리 모델링을 통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예측은 궁금증을 해소하고 정책 방향을 정하는 데 매우 필요하다"면서도 "하지만 4주가 넘어가는 중장기 예측은 그동안 자료를 볼 때 그렇게 정확하다고 말하기 어렵다. 참고자료로 봐달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기상청이란 어마어마한 조직에 슈퍼 컴퓨터가 있는데도 일기예보도 그렇게 잘 맞지 않을 때가 많다"며 "그렇지만 우리가 일기예보를 보지 않지 않느냐.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자 예측치가 너무 많다, 적다, 틀렸다, 맞았다를 가지고 자꾸 이쪽에 집중을 한다"며 "숫자를 보고 맞았네, 틀렸네 이야기하는 것은 굉장히 쉬운 일이고 흥미롭기도 하지만 이 한 가지 변수, 한 가지 지표에 의존하기에는 우리가 가진 다른 자료들이 너무 많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는 예측치 숫자가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한정된 인력이 투입되며 시간도 너무 많이 걸린다. 집중해야 할 일에 집중을 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수리모델링 예측 자료는 일종의 예측 자료일 뿐인데 수치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면 이를 해명하느라 방역 대응 역량이 소모된다는 취지다.

다만 정 위원장은 수리모델링이 방역 정책 방향 설정에 참고할 수 있는 중요성이 인정되는 만큼 혼선을 막는 방식을 통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앞으로 어떻게 발생할지 미리 예측한 다음 최대, 최저 발생이 어느 정도 맞아 들어간다면 거기에 맞는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준비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수리 모델링은 여전히 중요한 자료"라며 "저희 위원회에 2명의 전문가가 있다. 질병관리청이 중심이 돼 이 부분을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