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채 잡고 목 졸랐다"…피트·졸리 '기내 난투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브래드 피트가 과거 안젤리나 졸리와 자녀들에게 음주 상태에서 폭행했다는 미국 연방수사국(FBI) 보고서가 공개됐다. 사진은 졸리(왼쪽)와 피트. /사진=로이터
브래드 피트가 과거 전용기에서 안젤리나 졸리와 자녀들에게 음주 상태에서 신체적, 언어적 폭행을 가했다는 미국 연방수사국(FBI) 보고서가 공개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각) 미 매체 CNN은 보고서 내용을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졸리와 피트, 그리고 6명의 자녀들이 지난 2016년에 떠난 캘리포니아 여행 와중 술을 마신 피트가 졸리를 전용기 뒷좌석으로 데려가 신체적, 언어적으로 폭행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피트는 졸리를 아이들이 볼 수 없는 전용기 화장실로 데려가 졸리의 어깨와 팔, 머리채를 잡고 흔들거나 화장실 벽으로 밀치는 등의 신체적 폭행을 가했으며 "네가 우리 가족을 다 망치고 있어"라고 외쳤다. 2명의 아이들이 화장실 문 앞에서 졸리의 안부를 물었지만 피트는 "아니, 엄마는 괜찮지 않아. 엄마는 미쳤어"라고 고함을 질렀다.

이에 한 아이가 "엄마가 아니라 당신이 미친거겠지"라고 맞받아쳤으며, 그에 격분한 피트는 아이를 공격할 듯한 행동을 보였고 그 과정에서 졸리와의 몸싸움이 있었다. 졸리 역시 피트의 목을 조른 흔적이 있는 것으로 보고서에 기록돼 있다.

졸리는 몸싸움 와중 팔꿈치와 등에 부상을 입었다. 졸리는 해당 사건 이후 이혼을 신청했으며 지난 2019년의 이혼 이후 아이들의 양육권을 두고 브래드 피트와 법정 다툼을 벌이는 중이다. 졸리는 가족의 행복을 위해 이혼을 결심했다.

피트 측은 해당 보고서에 대해 '새로운 내용은 없으며, 더 이상 들추는 것은 개인에게 고통을 주는 일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피트는 지난 2017년의 인터뷰에서 기내 폭력사건이 있었던 지난 2016년 이후로 술을 끊었다고 밝혔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