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튀르키예 국경 폭력사태…어린이 4명 포함 민간인 13명 사망

쿠르드족 시리아 민주군(SDF)와 튀르키예군과 맞서면서 폭력사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튀르키예-시리아 국경에서 발생한 폭력사태로 민간인 13명 가량이 사망했다. ⓒ AFP=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튀르키예-시리아 국경에서 발생한 폭력사태로 민간인 13명 가량이 사망했다. ⓒ AFP=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서울=뉴스1) 이서영 기자 = 시리아 북부 튀르키예(터키) 국경에서 발생한 폭력사태로 최소 민간인 13명이 사망했다고 전쟁감시원이 밝혔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이번 유혈사태는 쿠르드족 주축 연합체인 시리아 민주군(SDF)이 튀르키예군과 시리아 대리인단에 맞서면서 긴장이 고조된 상태에서 비롯됐다.

튀르키예군이 장악하고 있는 국경도시에서 시리아 정권 포격으로 민간인 9명이 사망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가 이날 오전 밝혔다. 그러나 쿠르드족이 지배하는 SDF의 대변인은 어떠한 개입도 부인했다.

AFP통신원에 의하면 이번 포격으로 시장 일대가 파괴됐으며 신체 부위, 흩어진 채소, 망가진 손수레 등이 보였다고 전했다.

튀르키예와 시리아 쿠르드족 사이의 폭력사태는 이번 주 쿠르드족의 총격에 대한 보복으로 튀르키예가 공격을 가해 쿠르드족 17명이 사망한 치명적인 사건 이후 벌어졌다.

이날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 자치 행정부는 밤새 터키 파업으로 하사 케시 인근 지역의 소녀들을 위한 재활 센터가 포격 당했다고 말했다. 센터는 어린이 4명이 숨지고 여러명이 다쳤다고 했다.

튀르키예는 SDF가 자국 내 쿠르드족 분리주의 세력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분파라고 주장하며 SDF를 뿌리뽑겠다고 그동안 수차례 위협해 왔다.

5월 24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쿠르드족 무장단체로부터 튀르키예를 보호하기 위해 “이웃 국가 테러리스트들을 계속 제거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튀르키예 국가안보위원회도 “튀르키예 남부 국경 일대에서 벌이는 현재 그리고 미래의 군사작전은 튀르키예 안보를 위해 필수적”이라고 거들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