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서 첫 원주민 대법관 탄생…"초당적 선택의 결과"

"말할 수 없는 사람들 대신해 대표성 있는 목소리 제공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나다에서 역사상 최초로 원주민 대법관으로 지명된 미셸 오반스윈.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캐나다에서 역사상 최초로 원주민 대법관으로 지명된 미셸 오반스윈.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캐나다가 역사상 최초로 원주민 대법관을 지명했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원주민 여성 법조인인 미셸 오반스윈을 대법관에 지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오반스윈 대법관이 법원에 가치 있는 지식과 기여를 가져올 것"이라며 "그의 지명은 초당적인 선택 과정의 결과"라고 말했다.

오반스윈 대법관은 지난 2017년부터 온타리오 고등법원에 재직했으며, 정신 건강 문제와 인권 분야를 전문으로 다뤄왔다.

오반스윈 대법관은 "온타리오 북부에서 자란 원주민 여성으로서 나는 스스로 말할 수 없는 사람들을 대신해 강력하고 대표성 있는 목소리를 제공할 헌신적인 개인의 필요성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달 말 캐나다 의회에서 구속력 없는 투표를 거쳐 대법관 자리에 오르게 될 예정이다.

캐나다에서는 지난해 마흐무드 자말이 첫 유색인종 대법관으로 지명된 데 이어 역사적인 대법관 지명이 두 번째로 이뤄졌다고 AFP는 전했다.

한편 캐나다에서는 18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까지 약 15만 명의 퍼스트네이션스·매티스·이누이트 원주민 아동이 동화 정책의 일환으로 강제로 기숙학교에 수용됐다 이 과정에서 아동학대가 일어났고, 최근 프란치스코 교황은 캐나다를 방문해 이같은 아동학대 행위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캐나다도 진실화해위원회를 꾸려 과거사를 바로잡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노력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07.78상승 52.2913:21 10/04
  • 코스닥 : 691.92상승 19.2713:21 10/04
  • 원달러 : 1432.10상승 1.913:21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3:21 10/04
  • 금 : 1702.00상승 3013:21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