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매파적 기조에 하락… 금융·자유소비재, 2%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일(현지시각) 뉴욕 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통화정책에 대한 우려에 하락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뉴욕 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연준)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기조가 확인되면서 공격적인 긴축정책에 대한 우려에 하락 마감했다.

19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92.30포인트(0.86%) 하락한 3만3706.74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5.26포인트(1.29%) 떨어진 4228.48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0.13포인트(2.01%) 내린 1만2705.22로 마감했다.

전날 연준의 대표적 매파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오는 9월 회의에서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연준의 공격적 긴축 행보에 대한 경계가 강화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불러드 총재는 다음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와 관련해 "우리는 경제에 대해 비교적 좋은 견해를 갖고 있고 인플레이션이 너무 높아 정책 금리를 계속 인상하고 제한적인 영역으로 진입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러드 총재는 FOMC에서 투표권을 행사하는 위원이다. FOMC는 지난달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두 달 연속 단행한 바 있다.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도 "인플레이션을 2% 목표로 되돌리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의 긴축 우려에 국채금리가 오르면서 기술주의 낙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2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3.28%까지 올랐고 10년물 국채금리도 2.99%까지 상승했다.

업종별로 보면 에너지와 헬스를 제외한 9개 업종이 모두 하락했다. 자유소비재와 금융이 2% 이상 하락했고 소재, IT, 커뮤니케이션 등도 1% 이상 떨어졌다.

개별 기업으로는 스타벅스가 경영 불안정성에 대한 우려에 1.84% 하락하면서 자유소비재 업종의 하방 압력을 가중시켰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문건에 따르면 스타벅스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존 컬버가 오는 10월3일자로 사임한다. 스타벅스는 20년 만에 조직개편의 일환으로 COO자리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PC시장의 지속적인 수요 감소에 따른 매출 감소 우려에 컴퓨터 제조 업체 휴렛 페커드가 2.84% 하락하는 등 IT종목들이 약세를 나타내며 IT섹터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미국의 홈 퍼니싱 소매업체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는 행동주의 투자자 라이언 코헨의 주식 매각 소식에 40.54% 폭락했다. 라이언 코헨은 지난16~17일 동사 지분 전량을 매각하고 콜옵션 전량을 청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대표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글로벌은 인플레이션 압력 심화로 인한 경기 둔화 우려가 상승하며 가상화폐 가격이 하락하자 11.27% 급락했다.

풋락커는 2분기 시장 예상치보다 높은 주당순이익(EPS)을 발표해 20.04% 급등했다. 풋락커의 2분기 EPS는 0.990달러로 예상치(0.799달러)를 상회했다. 풋락커는 기존의 최고경영자인 리차드 존슨이 사임하고 울타 뷰티(ULTA)의 최고경영자였던 매리 딜론이 9월1일자로 임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공지능 금융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업 빌컴 홀딩스는 시장 예상치를 78% 가량 상회하는 매출과 주당순이익(EPS)을 기록하면서 16.66% 급등했다.

자동차 제조업체 제너럴 모터스는 배당 재지급 등을 포함한 주주환원정책 재개를 발표하면서 2.53% 상승했다. 회사 측은 주당 배당금 0.09달러를 승인했고 50억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 계획도 시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허기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금일 뉴욕증시는 미국 연준의 매파적 스탠스가 확인됨에 따라 향후 공격적 긴축통화정책에 대한 우려가 상승하며 하락 마감했다"며 "또한 독일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시장 예상치인 0.7%를 크게 상회하는 전월대비 5.3%를 기록, 이에 유럽 내 물가 상승에 따른 경기 둔화에 대한 공포감이 맞물리며 증시 하방 압력을 더욱 가중시켰다"고 분석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