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담배 피우지말라"는 10대 딸 폭행한父…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딸을 폭행한 4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이미니지투데이
집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는 10대 딸의 말에 격분해 폭행한 40대 남성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 남성은 폭력 혐의 외에 업무상 횡령 혐의도 함께 받았다.

20일 춘천지법 원주지원(형사 3단독 신교식 부장판사)에 따르면 아동복지법위반, 업무상횡령 혐의로 기소된 47세 남성 A씨가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보호관찰 2년과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강의 수강, 160시간의 사회봉사, 3년간 아동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함께 선고받았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10일 오후 11시20분쯤 강원 원주시에 있는 집에서 15세 딸 B양이 버릇없게 행동한다는 이유로 딸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었다. 이 과정에서 주먹으로 머리를 여러 차례 때렸고 플라스틱 장난감 케이스를 들고 딸의 허벅지를 때린 혐의 등을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같은 달 25일 오후 2시30분쯤에는 B양이 집안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는 말에 분노해 B양의 골반 부위를 걷어차 넘어뜨리는 등의 폭력을 행사했다. 주먹과 무릎 등으로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실형전과를 비롯해 동종전과가 수회 있고, 이 사건 각 범행은 그 횟수와 방법 및 결과 등에 비춰 그 죄질, 범정이 무겁다. 합의가 되지 않은 불리한 사정(업무상횡령 혐의)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처벌을 원하지 않는 피해자도 있고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대부분 뉘우치고 있는 점, 건강이 그리 좋지 못한 점 등 제반사정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배경을 밝혔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