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김원웅, 역사 팔아 돈과 지위 챙긴 매국노"

김원웅 전 광복회장 감사원 감사서 수억대 비리 추가로 드러나
"광복회장이 운동권 정치세력 충복 노릇…가족 우상화에 혈세 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김원웅 전 광복회장의 8억원대 횡령 등 추가 비리 혐의가 드러난 것에 대해 "나라를 팔아먹는 것만 매국이 아니다. 역사를 팔아 자신의 돈과 지위를 챙기는 행위 역시 매국"이라며 철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원웅 전 광복회장이 국가보훈처의 광복회 특정감사에서 새로운 의혹이 드러나 추가 고발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감사 결과에 따르면 출판사업 인쇄비 5억원 과다 견적, 카페 공사비 9800만원 과다계상, 대가성 기부금 1억원 수수, 기부금 1억3000만원 목적 외 사용, 법인카드 2200만원 유용 등이 있었다"며 "입으로는 광복을 외치며 손으로는 착복했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특히 '독립운동가 100인 만화 출판 사업'을 보면 백범 김구가 290쪽인데 반해, 김 전 회장의 모친 전월선은 430쪽에 이른다"며 "광복회장 직함을 달고 자기 가족 우상화로 혈세를 유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전 회장의 문제는 횡령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 취임 이후 '최재형상'과 '우리시대 독립군 대상'을 제정하여 추미애, 송영길, 설훈, 우원식, 안민석 같은 민주당 정치인에게만 수여했다"며 "광복회의 정치적 중립을 어긴 것은 물론이고, 사리사욕을 위해 독립운동마저 이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또 "(김 전 회장의) 정치적 편향성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면서 "해수부 공무원이 피살되자 '월북'이라고 단언하며 친일세력의 이간질이 근본 원인이라 망언했고, 소련은 해방군이고 미군은 점령군이라는 왜곡도 했다. 대한민국 광복회 회장이 운동권 정치세력의 충복 노릇을 한 것"이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권 원내대표는 "나라를 팔아먹는 것만 매국이 아니다. 역사를 팔아 자신의 돈과 지위를 챙기는 행위 역시 매국"이라며 "이제 우리의 아픈 과거가 김원웅, 윤미향 같은 '역사업자'의 가판대 위로 올라가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