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동남부 완전 장악 실패…합병 주민투표 연기' -블룸버그

오는 9월 예정됐던 주민투표 날짜, 오는 12월·내년 1월로 변경
"주민투표, 러 국민에게 보여줄 승리의 상징·점령지 통제 결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일(현지시간) 기준 러시아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영토가 붉은색으로 표시돼있다. (미국 전쟁연구소 화면 갈무리) 2022.08.19
19일(현지시간) 기준 러시아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영토가 붉은색으로 표시돼있다. (미국 전쟁연구소 화면 갈무리) 2022.08.19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 진군이 교착상태에 빠짐에 따라 당초 내달로 예정됐던 이 지역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가 연말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복수의 익명 핵심 관계자는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 남동부 지역을 완전히 장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 지역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를 오는 12월이나 내년 1월로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러시아 정부는 오는 9월 합병 주민투표 실시 가능성을 열어두고 지속해서 준비작업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전 이래 러시아가 장악한 동남부 지역 정부 당국들에 따르면 역내 안보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투표 날짜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러시아의 동남부 지역 합병 주민투표에 대해 "국제적으로 불법으로 간주돼 인정받지 못하겠지만 러시아 정부는 6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는 전쟁에서 자국민에게 보여줄 승리의 상징으로 주민투표를 실시하고자 한다"며 "우크라이나군 철수 시에도 해당 지역에 대한 통제권을 유지하겠단 결의를 표명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러시아는 2014년 3월 크림반도(크름반도)를 무력 점령한 상태에서 주민투표를 실시해 합병에 성공했다. 대부분 국가에서는 해당 투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았고 우크라이나와 서방 동맹국들은 '불법'이라고 규탄하고 있다.

다만 이번 동남부 지역 합병 주민투표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러시아군이 이 지역 전체 영토를 통제하고 있지 않을뿐더러 이 지역 주민 수만명이 개전 이래 피난한 상태라 얼마 남지 않은 주민 대상 합병 투표의 정당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통신은 짚었다.

러시아는 침공 초기 수도 키이우 점령에 실패했지만 이후 군사적 목표를 축소 변경해 동부 돈바스 지역과 남부 헤르손, 자포리자 지역에 대한 통제권을 확대했다. 이후 해당 점령 지역에 주민투표 개시에 앞서 자체 정부 설립, 루블화 의무 사용, 역사 교육 과정 변경 등을 실시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16.36상승 6.9814:31 10/05
  • 코스닥 : 687.78하락 9.0114:31 10/05
  • 원달러 : 1417.40하락 9.114:31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4:31 10/05
  • 금 : 1730.50상승 28.514:31 10/05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