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몬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29일 방한…임명 후 첫 공식 방문

외교·통일부 당국자 면담할 듯…북한 반발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미 아메리칸대) ⓒ 뉴스1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미 아메리칸대) ⓒ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엘리자베스 살몬 신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이달 말 한국을 첫 공식 방문한다.

20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살몬 보고관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방한하는 일정을 우리 당국과 최종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살몬 보고관은 방한 기간 오는 10월 유엔총회에 제출할 북한인권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고 외교부와 통일부 등 정부 당국자, 북한 인권단체 관계자들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방한할 경우 통상 외교부에선 제2차관과 국제기구국장 등을 만나는데, 이번엔 첫 방문이기 때문에 박진 장관을 예방하는 일정도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 2004년 유엔인권위원회 결의에 따라 설치된 직책으로 북한 인권상황을 조사·연구해 유엔총회와 인권이사회에 보고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이달 1일 임기를 시작한 살몬 보고관은 페루 출신 국제법 학자다. 특히 여성으로선 처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 임명된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임기 시작과 함께 발표한 성명에서 "가능한 이른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하고자 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이달 3일엔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의 화상통화에서 "북한의 인권 실상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방한을 두고 '인권문제'에 예민한 북한의 반발이 예상된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 18일 장철호 조선인권연구협회 연구사 명의로 '선임자들의 말로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발표해 살몬 보고관의 방한을 비난했다. 그는 "인권의 정치화, 선택성, 이중 기준과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서방 국가'들이 인권 문제에 대해 불합리한 기준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