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美대사 "중국, 대만해협 불안정의 주체…과민반응 말고 대화해야"

니콜라스 번스 대사, 펠로시 대만 방문 직후 中외교부에 초치되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니콜라스 번스 중국 주재 미국 대사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니콜라스 번스 중국 주재 미국 대사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니콜라스 번스 중국 소재 미국 대사가 19일(현지시간) "이제 중국은 대만해협 불안정의 주체가 됐고 이는 그 누구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CNN에 따르면 번스 대사는 6개월 전 주중 미 대사 부임 이래 이날 첫 방송 인터뷰에서 지난 2~3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대만 방문으로 중국이 대만 인근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하고 미국과 주요 외교적 소통을 중단한 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 하원의장의 평화적 대만 방문을 놓고 미중 관계 위기가 발생해선 안 된다"며 "이는 중국 정부에 의해 만들어진 위기며 '과민반응'이었다"고 말했다.

번스 대사는 이날 펠로시 하원의장이 대만에 도착한 2일 늦은 오후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급)이 자신을 초치한 상황을 처음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매우 활기찬 회담을 했다"며 "저는 펠로시 하원의장과 그의 대만 방문 권리를 옹호했다"고 말했다. 이어 셰 부부장에게 중국 정부가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는 방식으로 행동하도록 요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이 미국에 대한 보복 조치로 일부 군 통신 채널과 기후변화 대응 등 8개 분야 협력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전 세계적 파장이 생길 것을 우려했다.

특히 그는 기후 협력 중단 관련해 제 3세계가 영향을 받을 것을 걱정하며 "중국이 기후 관련 미국과 협상테이블로 돌아오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중을 둘러싼 대립적인 문제에 대해 고위급에서 정기적인 대화를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직업 외교관이자 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주재 미 대사를 지난 그는 인권 문제, 무역 관행, 남중국해 군사 확대 등으로 냉각된 미중 관계 해결을 지난 3월 중국에 부임했다고 CNN은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