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사려는 사람 없어"…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3년여만에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15주 연속 떨어지며 3년 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는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스1
시중금리가 치솟고 부동산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서울에서 집을 사려는 사람이 줄고 있다.

2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8월 셋째 주(1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일주일 전(84.4)보다 0.7포인트(p) 내린 83.7로 집계됐다.

매매수급지수는 0~100 사이면 매도세가, 100~200 사이면 매수세가 더 크다는 의미다. 이번 주 서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 2019년 7월8일 조사인 83.2 이래 약 3년1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지난해 11월 셋째 주(15일 기준) 99.6으로 기준선을 하회한 뒤 9개월 이상 지수 하락세가 유지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역대 최저 수준이다. 전날 기준 7월 서울 아파트 매수 신고는 593건에 불과했다. 실거래가 신고 기한이 이달 말까지 남았지만 매수세 위축을 고려하면 올해 2월(819건)을 하회하는 역대 최저 거래량을 기록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이 포함된 동북권은 지난주(77.9)에서 0.7p 내린 77.2로 조사돼 서울 5개 권역 중 지수가 가장 낮았다.

마포·서대문·은평구 등이 있는 서북권은 77.7에서 77.6으로 전주 대비 0.1p 하락했다. 영등포·양천구 등이 속한 서남권은 89.5에서 88.6으로, 용산구가 포함된 도심권역은 83.2에서 81.2로 떨어졌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속한 동남권도 90.7에서 90.2로 하락했다.

서울 전세 시장에서도 공급이 수요보다 많은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0.2로 지난주 대비 1.0p 하락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