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은, 핵 폐기 안 해…한미 대책 먼저 수립해야"

"北 모라토리움 돌아가도록 그들 요구 먼저 검토하길"
"尹대통령, 북미 대화 이뤄지도록 주도해야"…北 비난 담화 대응 적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6일 오후 국립 5·18민주묘지 승모루 부근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2022.6.6./뉴스1 ⓒ News1 김동수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6일 오후 국립 5·18민주묘지 승모루 부근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2022.6.6./뉴스1 ⓒ News1 김동수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0일 윤석열 정부를 향해 "정부는 북이 비핵화의 길로 들어서도록 한미 간 대책을 먼저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모라토리움(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유예)으로 돌아가도록 그들의 요구를 검토하길 권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핵화 로드맵에 반발한 것에 대해 "대통령의 진전된 제안이지만 북한은 거부할 거라고 예측했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가 북의 반응에 강한 비난보다는 원만한 대응을 한 것은 적절했다고 평가한다"고 했다.

그는 "2000년 8월15일 당시 김정일이 저에게 확인해 준 김일성 수령의 유훈은 '미국과 관계 개선하여 체제 보장을 받으라', '미국의 경제 제재 해제를 받아 경제 발전을 시키라'는 것이었다"며 "최근 북한은 '적대적 행동을 하지 말라', '행동 대 행동으로 경제 제재 해제를 하라'고 요구한다. 이러한 사항을 검토하면 한미 간 정책 수립이 가능하리라 판단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김정은은 핵을 폐기하지 않는다"며 "이러한 조건이 조성되면 단계적, 점진적 행동 대 행동으로 비핵화의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북한은 핵을 북중, 남북 문제가 아니고 북미 간 문제라고 한다. 그러나 우리는 중재자로서 북미 대화가 이뤄지도록 대통령께서 적극적으로 주도해야 한다"며 "남북미 모두가 상호 인내해 대화를 시작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210.63상승 1.2513:18 10/05
  • 코스닥 : 684.83하락 11.9613:18 10/05
  • 원달러 : 1422.00하락 4.513:18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3:18 10/05
  • 금 : 1730.50상승 28.513:18 10/05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