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돈 4천만원 뜯고 중고거래로도 2억원 사기…20대 징역 4년

여친 고소로 기소…재판 중에도 중고거래 플랫폼서 사기
법원 "피해회복 거의 이뤄지지 않아…죄책 매우 무거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여자친구에게 수천만원을 뜯은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사기행각을 벌인 2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1단독 명선아 판사는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24)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20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여자친구 B씨에게 약 3958만원을 빌려간 후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카드가 막혀 있어서 에어팟을 결제할 수 없으니, 먼저 결제를 해주면 나중에 돈을 주겠다", "밥값과 택시비가 필요한데 빌려주면 금방 갚겠다" 등의 거짓말을 한 후, B씨로부터 카드와 현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는 B씨 등으로부터 사기 등 혐의로 고소를 당해 재판을 받게 됐다. 그러나 A씨는 재판을 받는 중에도 사기범행을 저질러 온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같은해 11월부터 약 1년간 중고거래 플랫폼에 허위 상품권 매물을 올리고 140명에게 총 2억10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조사결과 A씨는 백화점이나 식음료 상품권을 시세보다 싸게 판다는 글을 올린 후 피해자에게 돈만 받고 잠적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명 판사는 "피고인은 여자친구를 상대로 사기범행을 시작한 후 먼저 기소된 사건에 대해 공판연기신청을 하면서 재판절차를 지연시켜왔다"며 "피고인은 구속되기 직전인 지난해 12월2일까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추가범행을 계속하는 등 그 죄책이 매우 무겁다"고 판시했다.

이어 "일부 피해자는 이 사건 범행으로 극심한 경제적,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며 "피해회복 또한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