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전 PCR 검사 폐지 가닥… "고위험군 검사 체계는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가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폐지를 권고했다. 사진은 정기석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이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설명회에서 발언 하던 모습. /사진=뉴스1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가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입국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폐지를 권고했다. 해외의 코로나19 검사 체계가 부실한데다 막대한 검사 비용이 소요된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귀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고위험군 대상 정기적 선제 검사는 당분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은 지난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회의결과' 설명회에서 "귀국 전 다른 나라에서 출발 48시간 전에 PCR 검사 또는 24시간 전 신속항원검사는 궁극적으로 폐지하는 게 맞다"며 이 같이 말햏다.

현재 해외 입국자는 국내로 들어올 때 출발 48시간 전 PCR 검사 또는 출발 24시간 전 신속항원검사(RAT) 음성 확인서를 보유해야 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현재 입국 전 PCR 검사를 의무적으로 요구하는 나라는 한국과 일본 2개국이다.뉴질랜드, 미국, 캐나다 3개 국가는 백신 미접종자의 경우 입국을 제한한다. 칠레,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스페인, 콜롬비아는 미접종자에 한 해 PCR 검사 결과를 요구한다.

정 위원장은 "선진국이든 개도국이든 차이없이 검사를 매우 부실하게 하고 있다. 그런 부실한 검사를 굳이 해서 불편하게 만들 이유가 있는 지 의문"이라며 "국민들이 검사때문에 외국에서 일주일, 열흘씩 방황하게 하는 게 옳은 일인것인가에 대해서도 많은 의문이 제기돼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내국인 입국자가 하루 평균 2만명인데 검사에 평균 10만원을 쓴다고 보면 하루 20억원이라는 돈이 나가는 셈"이라며 "한 달이면 600억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돈이 외국에 남겨지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귀국 전 다른 나라에서 출발 전에 하는 검사는 폐지해야 한다"며 "방역당국과 충분히 논의해 시기와 방법을 조정하되 입국 직후 다음날 24시간 이내 검사로 대체하도록 제언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입국 후 PCR 검사와 고위험군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 정책은 현재 체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 위원장은 "해외에서 들어오는 변이 감시를 게을리하면 안된다"며 "입국 후 PCR 검사와 고위험군에 대한 정기적인 사전 PCR 검사는 당분간 계속 갈 것이다. 고위험시설과 고위험군은 PCR 검사로 약간의 감염이라도 선제적으로 찾아내는 게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