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풀린 첫 추석…고속도 통행료 면제·실내 취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방역 당국은 친족과의 만남 제한을 두지 않았으나 고위험군 등과의 만남은 자제할 것을 당부했으며 방역 조치 완화에 따라 추석 연휴 동안 이동이 자유로워지며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사진은 경기 성남 소재 경부고속도로 서울톨게이트. /사진=뉴스1
방역 조치가 완화되고 처음 맞는 명절인 추석 연휴(다음달 9일~12일)엔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의 통행료가 면제된다. 당국은 가족 모임이나 방문에 따로 인원 제한을 두지 않으며 휴게소와 버스, 철도 내 실내 취식도 허용했다.

다만 추석 연휴 동안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는 입소자 접촉 면회 제한 등 현행 방역수칙을 유지하고 운영 가능한 의료기동전담반과 원스톱진료기관 등을 통해 의료지원을 이어간다.

31일 이기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추석 연휴 방역 대책을 내놓으며 "가족과의 만남을 제한하지 않지만 증상이 있으면 스스로 조심할 것을 당부한다"며 "고연령층·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을 포함하는 만남이나 친족 모임은 소규모로 짧게 가져달라"고 발표했다.

중대본은 추석 연휴 동안 다수 국민이 밀집예측시설에 대한 시설 이용 제한은 최소화할 수 있도록 권고했다. 또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만큼 방역 점검·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공항에서는 혼잡도를 완화하기 위해 검역 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 이용을 안내하고 대기열을 관리한다. 해외입국자에 대한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는 9월 3일부로 면제하되 입국 후 1일 이내 반드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연휴 동안 중대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전국 603개소(보건소 260개, 의료기관 343개) 운영할 예정이다. 응급의료포털 누리집(홈페이지), 네이버·다음 등 포털사이트 검색 등으로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고속도로 9개 휴게소에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한다. 9개소는 경기 안성·이천·화성, 전남 백양사·함평천지·보성녹차·섬진강, 경남통도사 등이다. 해당 임시선별검사소에선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무료로 제공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재택치료 시 의료상담센터와 행정안내센터는 연휴 기간에도 중단 없이 운영해 의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 연휴 동안에도 원스톱 진료기관을 5300개소(누적) 이상 운영하고 인근 당번약국 운영을 통해 먹는 약도 받을 수 있게 했다. 연휴에 운영하는 원스톱 진료기관이 부족한 지역에서는 가까운 보건소에서 연휴 기간 한시적으로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을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