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대출에 이자만 7억" 4대 은행 주담대 최고금리 7% 눈앞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담대 최고금리가 다시 7%에 육박했다. 사진은 서울 남산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사진=뉴스1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최고금리가 다시 7%에 육박했다.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4회 연속 인상하면서 지표금리가 오른 영향이다.

은행들은 올들어 8개월 연속 줄어드는 가계대출을 늘리기 위해 우대금리를 확대하는 등 가계대출 금리 인하 조치를 이어가고 있지만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지표금리도 오르면서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계속 커지고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의 혼합형(5년 고정금리 이후 변동금리로 전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날(2일) 기준 4.17~6.546%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3.600~4.978%)과 비교해 금리 상단이 1.568%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앞서 지난 5월에도 4대 은행의 혼합형 주담대 최고금리는 6.59%에 달해 7% 돌파를 눈앞에 둔 바 있다. 하지만 은행들이 가계대출 잔액이 갈수록 줄어들자 우대금리 확대 조치 등을 통해 혼합형 주담대 최고금리는 최근 5%대까지 내려왔으나 다시 7%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올라왔다.

이처럼 은행들의 금리 인하에도 주담대 금리가 지속해서 오르는 것은 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은행채물(AAA·무보증) 5년물 금리가 급등해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은행채 5년물 금리는 지난 1일 기준 4.397%를 기록, 2011년 7월8일(4.39%) 이후 약 11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를 기준으로 삼는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이날 기준 4.39~6.374%를 기록, 6% 선을 훌쩍 넘었다.

예를 들어 5억원의 주담대를 30년 만기·원리금균등상환으로 받은 대출자의 경우 대출 금리가 6%로 올라갈 경우 월 원리금 상환액이 약 300만원에 이른다. 총대출이지만 5억7919만원이다.

같은 조건으로 대출금리가 7%로 오르면 월 원리금은 333만원에 이르며 총 대출이자는 6억9754만원으로 늘어난다. 금리가 1%포인트만 올라도 총 대출이자가 1억1835만원 증가하는 셈이다.

주담대를 받은 대출자뿐만 아니라 전세보증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을 받은 세입자들의 이자 부담도 커지고 있다. 전세대출 금리 역시 4.04~6.12%로 집계됐다.

빚투(빚내서 투자)에 나선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도 만만치 않다. 신용대출 금리도 6% 중반대를 앞두고 있다. 4대 은행의 신용대출 금리(6개월 변동 기준)는 4.668~6.35%를 기록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채 금리가 계속 올라 가계대출 금리도 전반적으로 오르는 추세"라며 "사실상 원가가 오르는 것이어서 우대금리를 확대해도 이자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