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앞두고 국산 중고 SUV 인기↑… 잔존가치 1위 '제네시스 GV8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네시스 준대형 SUV GV80 모델이 국산 중고 SUV 잔존가치 1위를 차지했다. /사진=현대차
국산 중고 SUV 잔존가치 1위는 제네시스 GV80 모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엔카닷컴에 따르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구매 수요가 증가하는 중대형 SUV·RV의 잔존가치를 분석한 결과 평균 89%의 높은 잔존가치를 형성했다.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은 98.79%를 기록한 제네시스의 준대형 SUV GV80 3.0 디젤 AWD이었다. GV80는 고급스러운 내외관 디자인과 다양한 편의사양, 넓은 적재공간을 갖춘 프리미엄 패밀리카로 특히 40~50대를 중심으로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모델이다.

이어 국내 중형 SUV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기아 쏘렌토 4세대 디젤 2.2 2WD 시그니처가 96.12%로 두번째로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쏘렌토와 비슷한 차급의 현대자동차 더 뉴 싼타페 디젤 2.2 2WD 프레스티지는 95.16%다. 다자녀 가구 패밀리카 및 법인용 차량으로 인기가 많은 기아 카니발 4세대 디젤 9인승 시그니처는 94.86%, 대형 패밀리 SUV로 수요가 높은 팰리세이드 디젤 2.2 2WD 캘리그래피는 90.99%로 조사됐다.

이밖에 르노코리아자동차의 더 뉴 QM6 2.0 GDe RE 시그니처 2WD는 82.75%, 쌍용자동차 뷰티풀 코란도 가솔린 1.5 2WD C5 플러스는 78.62%, 쉐보레 트래버스 3.6 AWD 레드라인은 77.02%의 잔존가치를 나타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이동이 많아지는 시즌을 맞아 인기 SUV 모델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중고차 시장까지 이어지며 가격 방어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잔존가치 조사 대상은 패밀리 SUV로 인기가 높은 국산차 8개 모델(더 뉴 싼타페, 팰리세이드, 카니발 4세대, 쏘렌토 4세대, 제네시스 GV80, 더 뉴 QM6, 뷰티풀 코란도, 트래버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2020년식 무사고, 주행거리 4만km 기준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