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도봉 아파트값, 서울 평균보다 '두 배' 더 하락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투데이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와 주택가격 하락 전망으로 거래심리가 위축돼 수도권도 본격적인 집값 하락이 시작됐다.

11일 한국부동산원의 '9월 1주(5일 기준)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전국 아파트값은 전주대비 0.17% 하락해 18주째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값 하락률은 전주(-0.13%)보다 더 하락해 -0.15%를 기록했다. 15주째 약세를 보였다. 하락폭을 기준으로 2013년 8월5일(-0.15%) 조사 이후 약 9년 1개월 만에 가장 크다.

강북은 도봉구(-0.30%) 쌍문·방학·창동, 노원구(-0.30%) 중계·상계·월계동, 서대문구(-0.25%) 남가좌·북가좌동, 은평구(-0.23%) 녹번·응암동 위주로 하락했다.

송파구(-0.16%)는 잠실동 대단지와 오금·문정동 위주로, 금천구(-0.16%)는 독산·시흥동 주요 단지 위주로, 관악구(-0.14%)는 봉천·신림동 위주로, 영등포구(-0.13%)는 문래·양평동 위주로 하락했다.

인천과 경기는 각각 0.29%, 0.22% 하락해 수도권 전체의 하락폭은 -0.20%에서 -0.21%로 커졌다. 수도권 아파트값 하락폭은 2012년 9월10일(-0.22%)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크다.

인천 연수구(-0.33%) 서구(-0.32%) 계양구(-0.28%) 등도 약세가 이어졌다. 경기는 화성시(-0.39%) 광명시(-0.39%) 양주시(-0.38%) 오산시(-0.37%) 시흥시(-0.36%) 광주시(-0.35%) 등 하락폭이 확대됐다.

지방도 하락폭이 -0.11%에서 -0.13%로 늘었다. 시도별로 세종(-0.44%) 대전(-0.27%) 대구(-0.25%) 울산(-0.20%) 부산(-0.17%) 광주(-0.11%) 순으로 집계됐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셋값은 0.16% 하락해 전주(-0.15%)보다 하락폭이 늘었다. 서울(-0.11%)은 13주 연속 전셋값이 하락했다. 준전세·월세 전환 현상이 이어지고 신규 전세수요가 감소한 가운데 가격 하향 조정으로 하락폭이 늘었다.

강북은 종로(-0.25%) 중(-0.19%) 은평(-0.20%) 마포(-0.20%) 등 하락했다. 강남은 송파(-0.19%) 강남(-0.12%) 양천(-0.12%) 영등포(-0.11%) 등 하락했다.

인천은 -0.31%, 경기는 -0.25%를 기록했다. 지방광역시는 ▲대구 -0.29% ▲대전 -0.27% ▲부산 -0.16% ▲울산 -0.15% ▲광주 -0.10% 등으로 집계됐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