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수시 모집… "2023 대학 원서접수 신중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학년도 수시 원서접수 시즌이 내일 시작된다.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지난 8월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앞두고 자습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2023학년도 수시 원서접수 시즌이 하루 앞으로 다가 왔다. 입시 전문가들은 수시 전형별로 필요한 제출 서류와 접수마감 시점, 대학별 고사 등 일정을 마지막까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대한교육협의회(대교협)에 따르면 전국 대학들은 올해 신입생 34만9124명 중 27만2442명(78%)을 수시로 발탁한다.

2023학년도 대입 수시지원은 오는 13일부터 시작된다. 4년제 대학교는 오는 17일까지, 전문대학은 10월6일까지다. 전문대학의 경우 11월 2차 수시모집도 진행한다.

수험생들은 4년제 대학교엔 최대 6장의 수시원서를 쓸 수 있다. 전문대학은 횟수 제한이 없다. 수험생들이 가장 먼저 챙겨야 할 것은 제출 서류다. 인적사항 등이 적힌 서류전형 지원서 외에도 학생부종합전형 지원자들은 자기소개서, 수상이력 등이 요구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수상경력을 제출하려는 수험생들은 홈에듀 민원서비스에서 '대입전형용 고등학교 수상경력 확인서'를 이용해야한다. 여기서 발급받아 수상경력을 제출해야한다. 수상경력 중 학기당 1건, 최대 6건의 수상경력만 입력이 가능하고 지원하는 모든 대학에 동일한 내용으로 제출해야한다.

자기소개서는 '공통원서 서비스'를 활용하면 보다 수월하게 제출할 수 있다. 원서접수 대행사인 유웨이어플라이 또는 진학어플라이 중 한 곳에 '통합회원'으로 가입한 뒤 자기소개서 내용을 사전에 작성해뒀다가 지운할 때 내용을 불러오면 된다.

수험생은 원서접수 마감 기일도 대학마다 달라 주의가 필요하다. 4년제 대학의 경우 접수기간은 13~17일이지만, 각 대학은 이 중 3일 동안 자율적인 모집기간을 운영하기 때문이다. 가령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모두 오는 15일 수시지원을 마감하지만, 오후 5시(연세·고려대) 및 오후 6시(서울대) 등 마감 시간이 다르다. 진학사에 따르면 서울 소재 대학 중에는 삼육대가 오는 17일 오후 9시 마감까지 지원자를 모집한다.

면접·논술 등 대학별 고사 일정도 고려해야 하는 변수 중 하나다. 고사 일정을 겹치게 지원한 경우 시험을 보러 갈 한 곳을 선택해야 하기 때문에 소중한 응시 기회를 버리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

4년제 대학의 원서접수가 17일 종료되면 다음날인 18일부터 오는 12월14일까지 대학별 수시전형이 88일 동안 진행된다. 이때부터는 대학별 고사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공부 간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