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子 금반지 많아서… 녹여 '골드바' 만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장윤정이 아들이 받은 금반지로 골드바를 만들었다는 에피소드를 방송에서 털어놨다. 사진은 물 건너온 아빠들./사진=MBC
가수 장윤정이 아들이 받은 금반지로 골드바를 만들었다는 에피소드를 방송에서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물 건너온 아빠들'에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출연했다.

도경완은 "첫째 연우는 나의 외모를 닮았고 둘째 하영이는 엄마의 성격과 똑같다"며 육아 고민과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그는 "바쁜 엄마(장윤정)를 둔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며 "그래서 아이들과 여러 지역으로 캠핑을 다닌다"고 했다. 그러면서 "캠핑장 사장님들이 간혹 사연 있는 남자로 딱하게 보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는 중국 아빠 쟈오리징이 아들 현우의 100일 잔치를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현우는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금반지와 목걸이를 낀 채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이때 장윤정은 "연우가 받은 금반지는 녹였다. 너무 많이 들어와서 골드바를 만들었다"고 깜짝 고백, 도경완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