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친구인데, 사장 바꿔봐"… 이런 검은 커넥션, 싹 잡아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정부가 고위층을 사칭해 내부 자료를 요청하거나 청탁을 요구하는 행위를 대대적으로 적발한다.

12일 국토부에 따르면 감사담당관실은 지난 7일 '국토교통부 장관 등 고위층 사칭 및 청탁행위 관련 주의 당부'라는 제목의 공지를 통해 "최근 국토부 장관 등 고위층과의 친분관계를 과시하며 업무 관련 정보와 자료를 요청하거나 이권에 개입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업무 관련 정보 및 자료 요청은 공식적인 업무경로(업무전화 및 공직자 통합메일 등)로만 이뤄지고 있다"며 "이외 경로를 통한 자료 요청 등에는 일체 응하지 말 것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장관 등 고위층과의 친분을 사칭한 청탁, 이권 개입 등의 시도가 있을 경우 즉시 국토부 감사담당관실로 연락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는 부처 및 산하기관으로부터 관련 보고가 빈번하게 올라오는 것을 우려한 원 장관이 감사담당관실을 통해 엄정 대응을 주문한 데 따른 것이다.

실제 국토부 산하 A기관은 원 장관의 지인을 사칭한 사람으로부터 "사장과 직접 전화통화를 하게 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기관 역시 원 장관의 지인을 사칭한 사람으로부터 "물류창고 건설과 관련한 내부 정보를 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원 장관은 "실제 지인 여부와 관계없이 부처와 산하기관 모두 원칙대로 대응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 장관 등 고위층과의 친분관계를 주장하며 부처 및 산하기관에 사업 관련 자료를 요청하거나, 청탁을 하는 행위는 과거에도 빈번하게 이뤄져 왔지만 장관이 직접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전에도 장관 등 고위층을 사칭해 민원을 접수하거나 정보를 얻으려는 시도들이 꾸준히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더 이상 두고볼 게 아니라 국토부 차원에서 대응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