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학폭 논란' 김유성 지명… "기량은 즉시전력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 베어스가 과거 '학폭 논란'이 있던 김유성(고려대)을 지명했다. 사진은 15일 2022 KBO 신인 드래프트에 참석한 두산 스태프. /사진=두산 베어스 공식 인스타그램
프로야구 두산 베이스가 과거 학교 폭력 논란을 빚었던 투수 김유성(고려대)을 지명했다. 이에 김태륭 두산 단장은 "기량 자체는 즉시 전력감"이라며 그 배경을 설명했다.

2023 KBO 신인 드래프트가 15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롬에서 진행됐다. 이날 김유성은 2라운드 9순위로 두산에 지명됐다. 김유성은 경남 김해고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20년 NC다이노스의 1차 지명을 받았다. 하지만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행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NC가 영입을 철회했다. 이후 신인 2차 드래프트에서 어떤 구단도 김유성을 지목하지 않았다. 결국 김유성은 고려대에 진학했다.

현재 고려대 2학년에 재학중인 김유성은 얼리 드래프트 제도로 올해 드래프트에 참가했다. 이날 김유성은 두산의 지명을 받았다. 김태륭 단장은 드래프트 종료 후 "김유성의 기량 자체는 즉시 전력감으로 높게 평가했다"며 "2라운드 순번까지 기회가 온다면 지명을 해보자고 계획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도 고민이 많았다"며 "대학 진학 후 선수 스스로 반성을 많이 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김태륭 단장은 "선수 쪽과 만나서 상황을 파악하고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해볼 것"이라며 "도와줄 부분이 있다면 구단이 도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