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미적지근한 지지… '고립무원' 푸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각) 중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동의하지 않는 등 양국 관계가 보이는 것과 달리 파열음을 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19년 11월14일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로이터
중국과 러시아의 관계가 보이는 것과 달리 파열음을 내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각) 미 매체 뉴욕타임스(NYT)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양국 협력을 강조하는 등 공동의 적인 미국을 비판했으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서는 견해차를 드러냈다"며 이같이 전했다.

매체는 "두 강대국의 공조는 예상보다 원활하지 않다"며 "중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동의하지 않을 수 있다"고 짚었다. 이어 "양국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도 우크라이나 관련 언급이 없었다"며 "이는 패색이 짙어지는 러시아가 가장 강력한 동맹국인 중국으로부터 완전한 지지를 받지 못한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러시아군은 최근 일주일 동안 대규모 영토를 잃은 채 철수하고 있다. 지난 일주일 동안 우크라이나군은 영토 6000㎢ 이상을 되찾았다. 6000㎢는 러시아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영토의 약 10% 규모다.

매체는 "중국의 미온적인 지지가 푸틴 대통령을 더욱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한다"며 세르게이 라드첸코 미국 존스홉킨스대 교수의 말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은 스스로 서방과 단절해 중국과의 영향력을 약화시켰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푸틴 대통령은 중국 외에는 의지할 곳이 없지만 중국은 자국의 이익을 가장 중시한다"고 강조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