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던 실착 유니폼, 141억원에 낙찰… 사상 최고 경매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시카고 불스에서 뛰던 당시 입었던 유니폼이 사상 최고 경매가로 낙찰됐다. 사진은 조던이 1998년 NBA 파이널에서 입었던 유니폼으로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로이터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미국)이 미국 프로농구(NBA)에서 마지막으로 챔피언에 오를 당시 파이널에서 입었던 유니폼이 역대 최고가에 팔렸다.

16일(한국시각)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조던의 유니폼이 소더비 경매에서 1010만달러(약 141억원)에 낙찰됐다. 이 유니폼은 조던이 시카고 불스에서 뛰던 당시 마지막으로 정상에 오른 1997-98시즌 파이널 1차전에서 착용했다.

이번 경매엔 20명이 응찰했다. 1010만달러는 역대 스포츠 경기 실착 용품 중 경매 최고가다. 종전 최고 기록은 930만달러로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신의 손' 논란을 불러일으킨 1986 멕시코월드컵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입었던 유니폼이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23:59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23:59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23:59 12/07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23:59 12/07
  • 금 : 1798.00상승 15.623:59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