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코인 대신 은행 예·적금으로" 7월 통화량 10.4조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월 시중에 풀린 돈이 10조4000억원 증가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올 7월 시중에 풀린 돈이 10조원을 웃돌면서 4개월 연속 증가했다.

한국은행의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수신 금리도 오르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 자금이 은행 정기 예·적금에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은행이 전날 발표한 '2022년 7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7월 시중 통화량은 광의통화(M2·계절조정계열·평잔) 기준 3719조5000억원으로 전월(3709조원) 대비 0.3%(10조4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선 8.0% 늘었다. 전월(8.8%) 증가폭보다 소폭 축소됐다. M2는 지난 3월 2018년 9월(-0.1%) 이후 3년 6개월 만에 차음으로 줄어든 이후 지난 4월부터 4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중통화량을 나타내는 대표 지표인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즉각 현금화가 가능한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CD(양도성예금증서), RP(환매조건부채권), 2년 미만 금융채, 2년 미만 금전신탁 등 현금화가 빠른 금융상품을 모두 아우른다.

금융상품별로 살펴보면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21조6000억원, 금융채가 2조5000억원 증가한 반면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과 요구불예금은 각각 9조3000억원, 5조원 감소했다. MMF도 3조7000억원 줄었다.

이는 지속적인 금리 인상과 지지부진한 주식시장 흐름에 안전자산 선호가 뚜렷해지면서 은행 정기 예·적금으로 시중자금이 몰리는 '역 머니무브' 현상 결과로 분석된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10조1000억원 늘어난 1832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기업은 외화예금 등이 늘면서 3조4000억원 증가한 1095조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기타금융기관은 MMF, 금전신탁 등의 일시 환매 영향으로 전월대비 6조2000억원 감소한 반면 기타부문은 8000억원 줄었다.

단기자금 지표인 M1(협의통화)은 전월대비 13조3000억원 줄어든 1362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12월 이후 7개월만에 감소했다.

M1은 은행의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 등 언제든 현금화가 가능해 높은 수익률을 따라 움직이기 쉬운 자금을 말한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