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난마돌, 건물 붕괴하는 위력… 내일부터 한반도 영향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14호 태풍 '난마돌'/사진=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제14호 태풍 난마돌(NANMADOL)이 몸집을 키우면서 한반도를 향해 오고 있다. 오는 19일 새벽 제주도 동부를 스치듯 지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18일부터 한반도가 영향권에 들어갈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태풍 난마돌은 중심기압 92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53m(시속 191㎞), 강도 '매우 강' 상태로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5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4㎞로 북서진 중이다.

경상권해안과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보이는 19일에는 난마돌의 중심기압은 945hPa, 강풍반경은 400㎞ 내외로 예상하고 있다. 경상권해안과 제주도에는 시간당 30~60㎜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난마돌이 이날 밤 혹은 내일(18일) 새벽 사이 '초강력' 단계로 발달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초강력' 단계는 태풍의 최대풍속이 초속 54m 이상인 것으로 건물을 붕괴시키는 강도다.

해상에는 이날 밤부터 남해동부바깥먼바다를 시작으로, 18~19일 남해상과 동해상에 태풍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도와 경상해안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25~35m로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남해상과 동해상에는 최고 10m 이상의 높은 파고가 일 가능성이 크다. 제주도에는 '폭풍해일'이 경상해안과 동해안에는 '월파'가 나타날 전망이다.

박중훈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경상권을 중심으로 난마돌의 강풍반경의 영향권에 들어 높은 물결과 호우, 강풍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강수가 가장 강한 시기인 19일 새벽부터 경상권, 경상남도 해안, 19일 오전과 낮 사이 경북의 동쪽 남부해안이 강풍반경에 들 것으로 예보돼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