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길, 70세 김한길과 '수영장 생일파티' … 여전한 신혼향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최명길 SNS
배우 최명길이 폐암 투병 중인 김한길과 수영장에서 생일 파티를 열었다.

17일 최명길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깜짝. 이른 아침 수영장에서 수영 친구들의 깜짝 선물"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최명길은 남편 김한길로부터 수영장에서 생일 축하 케이크를 받았다.

최명길은 1995년 전 문화부장관 김한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1953년생인 김한길은 올해 70세다.

올해로 결혼 28년차를 맞았다.

최근 김한길은 TV조선 '백반기행'에 출연해 "과거 중환자실에 한 달 정도 입원했었는데 아내인 최명길이 간병인을 한 번도 안 썼다"고 고마워했다.

김한길은 2017년 10월 폐암 말기 진단을 받았다. 당시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돼 4기 진단을 받았지만 신약 치료로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