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가격' 나이키, 韓서 샤넬보다 더 벌어… 신발 매출만 1.2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이키코리아가 지난해 1조6000억여원의 매출을 기록햇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사진=루이비통 홈페이지

지난해 한국시장에서 나이키가 샤넬과 루이비통보다 더 높은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나이키는 일부 제품 가격을 크게 올리는 등 실적을 더 높이기 위해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나이키코리아의 2022 회계연도(2021년 6월 1일~2022년 5월 31일) 매출은 1조6749억원으로 전년대비 1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959억원으로 전년보다 무려 230%가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8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나이키코리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패션 업계 전체가 암울했던 2020년에도 '나홀로' 선방했다.

2021 회계연도(2021년 6월 1일~2022년 5월 31일)엔 1조4522억원의 매출과 29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이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단일 패션 브랜드 가운데 최대 매출이다. 코로나19 반사이익을 누렸던 명품 브랜드들의 매출도 뛰어 넘은 수치다.

지난해 가격 인상 이슈로 전국 매장에서 품귀 현상을 빚었던 샤넬코리아는 1조2238억원, 루이비통코리아는 1조468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처럼 나이키가 불황도 뚫고 수직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는 이유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스니커즈 운동화 열풍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리셀 시장에서 수십만원부터 수백만원에 팔리는 한정판 스니커즈의 대부분이 나이키 상품이다. 지난 7월 루이비통과 나이키가 협업해 출시한 운동화의 일부 모델은 리셀가 3000만원까지 치솟으며 인기를 얻고 있다.

나이키는 신발로만 국내에서 1조2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글로벌 나이키의 기타시장(아시아태평양·라틴아메리카) 매출 구성비를 보면 신발이 68%, 의류가 28%, 장비가 4% 수준이다.

단일 신발 브랜드로 1조원 매출을 올리는 브랜드는 국내에서는 나이키가 유일하다. 국내 브랜드 중에서는 뉴발란스, 휠라코리아 등이 신발과 의류를 합쳐 5000억원 수준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