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보험금 '7000만원' 다 내야할 판…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수홍과 친형의 끈질긴 악연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52)이 본인이 가입하지 않은 사망보험에 7000만원에 이르는 보험금을 납부하게 됐다. 일부 보험을 친형이 지분 100%를 보유한 법인으로 계약했기 때문이다. 친형이 보험을 해지하지 않을 경우 박수홍이 전부 납입해야 하는 상황이다.

18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17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친형이 박수홍의 생명 보험을 해지해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수홍의 친형은 앞서 동생 명의로 생명 보험 8개에 가입했다. 이 가운데 한 보험의 수혜자는 친형이 100% 지분을 가진 회사였다. 특히 이 회사에는 친형의 자식이 임원으로 등재돼 있어 보험금을 함께 배당받을 수 있다.

박수홍은 뒤늦게 부당하게 가입된 보험 4개를 해지했다. 다만 2018년 5월 친형이 대표로 있는 법인 '메디아붐'으로 계약한 보험은 아직 해지하지 못했다. 친형의 동의 없이 보험을 해지하는 방법은 피보험자 지위 부존재 확인에 대한 소를 제기해 승소하는 것뿐이다.

이 보험은 매달 납입금만 101만4000원에 이른다. 납입 기간은 10년으로 만기일은 2028년 5월이다. 9월 기준 앞으로 6996만6000원을 더 내야 만기를 채울 수 있는 셈이다.

이진호는 "형과 형수가 이 보험을 그냥 해지해주면 된다. 재판도 소송도 다 필요 없다. 그런데 박수홍 측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친형은 논란 석 달째 해지해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형과 횡령 문제를 마무리 짓고, 그다음에 이 보험 정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친형 측이 원금을 보장받기 위해 보험을 해지하지 않는 것일 수 있다고 봤다. 2018년 5월 가입 이후 54개월간 5475만 6000원을 납입했는데, 중도 해지하면 원금의 최대 50%까지만 환급받을 수 있어서다.

이진호는 "월 납입료도 박수홍의 출연료로 냈는데, 만약 해지하더라도 그 해지 비용을 누가 낼지 관심사다. 또 환급받은 보험료는 법인 통장으로 입금될 텐데, 박수홍이 이 돈을 돌려받을 수 있을지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서부지법은 13일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박수홍의 친형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수홍은 앞서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수익을 일정 비율로 분배하기로 해놓고 지키지 않았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검찰은 친형 측이 법인 자금을 횡령하는 한편 출연료 정산 미이행, 각종 세금 및 비용 전가 등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 8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수홍은 형사 고소와 별개로 지난해 6월 친형 부부가 100억원 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미지급했다며 86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법원에 제기하기도 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23:59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23:59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23:59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23:59 12/02
  • 금 : 1809.60하락 5.623:59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