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126㎞ '강풍' 난마돌, 북상… 어디에 얼마만큼 뿌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중심부는 19일 새벽 제주 서귀포와 가장 가까워지겠다. 이 태풍은 19일 오후까지 경상권 곳곳에 직접적 영향을 주겠다. 이날 오후 9시경 난마돌 직접 영향권에서 벗어나게 될 전망이다.

18일 기상청 태풍 최근접 예상 정보에 따르면 난마돌이 가장 먼저 지나칠 곳은 제주 서귀포다. 난마돌은 제주 남부인 서귀포에 19일 오전 4시쯤 가장 가까워지겠다. 제주 동부 일부지역은 이때쯤 태풍 강풍반경인 초속 15m(시속 54㎞) 이상 범위에 포함되겠다.

동시에 난마돌은 일본 규슈 지방 나가사키 인근을 통해 일본 내륙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에 앞서 제주 이어도(19일 오전 1시)가 난마돌과 가깝겠지만 태풍 강풍 반경엔 들지 않겠다.

19일 오전 8시에는 우리나라 내륙도 태풍 강풍 반경에 포함되겠다. 오전 8시 전남 여수 남부를 시작으로 ▲경남 남해·통영 오전 9시 ▲창원 오전 10시 ▲부산·김해·양산·밀양 오전 11시 ▲울산 낮 12시 ▲경주·포항 오후 1시에 난마돌과 가장 가깝겠다. 이지역은 모두 태풍 강풍반경에 들 전망이라 최대 풍속 초속 25~35m(시속 90~126㎞) 바람이 불겠다.

주요도시 최근접 시각으론 ▲광주 19일 오전 8시 ▲대전·세종 오전 10시 ▲대구·청주 오전 11시 ▲서울 낮 12시 ▲춘천 오후 1시 ▲강릉 오후 3시 등이다. 이밖에 울릉도엔 오후 7시, 독도엔 오후 9시쯤 태풍과 가장 가깝겠다.

다만 이 지역은 태풍의 강풍반경에 들지 않기 때문에 해안 지역(경기 서해안 제외)엔 15~25㎧(시속 54~90㎞), 그밖의 내륙엔 초속 15m(54㎞) 내외 바람이 불겠다.

태풍 영향으로 19일까지 경상권 해안과 강원 영동, 울릉도·독도엔 50~100㎜ 비가 오겠다. 경상권 해안 일부지역에선 최대 150㎜ 이상 비가 퍼붓는 곳도 있겠다. 경상권 동부 내륙, 제주 산지엔 20~80㎜, 전라 동부, 경상 서부 내륙, 제주(산지 제외)엔 5~40㎜ 비가 예보됐다.

난마돌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로 북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35h㎩, 최대풍속은 초속 49m(시속 176㎞)다. 강풍 반경은 420㎞다. 강도는 현재 '매우 강'이다. 이 세기는 사람이나 커다란 돌이 날아갈 수 있는 위력이다.

이 같은 강도는 19일 새벽까지 유지되겠다. 제주 서귀포와 가장 근접할 이날(19일) 오전 3시 전후엔 중심기압 950h㎩, 최대풍속 초속 43m(시속 155㎞), 강풍 반경 390㎞로 다소 위력이 줄겠다. 그럼에도 강도는 '강' 수준으로 열차를 탈선시킬 수 있는 수준의 바람이다.

한편 난마돌은 20일 오후 9시 일본 삿포로 남동쪽 약 460㎞ 부근 해상에서 온대 저기압으로 변질돼 소멸 수순을 밟을 전망이다.

난마돌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유명 유적지의 이름을 딴 것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