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에서 사진만 찍고 도망가는 사람들"… 제주 카페 사장의 울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제주도에 있는 한 카페 사장이 음료는 시키지 않은 채 카페를 배경으로 사진만 찍고 가는 관광객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18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사진만 찍고 도망가는 사람들 어찌 생각하시나요'라는 글이 최근 올라와 화제다.

작성자 A씨는 "카페 조경에 들어와서 눈치 보면서 사진만 찍고 도망가는 사람들이 참 많다"며 "매장에는 들어오지도 않고 애초에 사진만 찍고 가겠다는 게 방문 목적인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매장에 들어왔다가 그냥 나가면 '내 카페가 마음에 안 드는구나'라고 생각이라도 하겠는데 그것도 아니라 속상하다"며 "또 이런 사람들은 아침 오픈할 때 와서 하루 기분을 잡쳐놓는다"고 했다.

A씨는 관광객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사진도 공개했다. 연회색 모래가 가득한 공간에 야자수와 바위를 들여놓아 해변을 연상케 하는 모습이었다.

A씨의 글을 본 자영업자들은 "울타리나 팻말을 만들어 안내 문구를 적어야 할 것 같다", "카페 손님도 사진을 찍으려 할 텐데 인스타그램 업로드용으로 사진만 찍고 가는 사람들 때문에 기다려야 할 수도 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관광객들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사진을 올리면 홍보가 되기 때문에 외려 영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 같은 의견의 자영업자들은 "마음 편히 찍고 가게 해주면 입소문이 나서 더 바빠질 것 같다", "요즘은 사진이 퍼져야 사람들이 온다. 속상해하실 필요 전혀 없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