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층 건물'에 매달린 '거미인간'… "알고보니 60세 노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랑스 고층 건물에 오른 한 60세 노인이 화제다. 사진은 지난해 6월 21일 바티칸에서 프란체스코 교황과 만난 스파이더맨.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로이터

올해 환갑을 맞은 '프랑스판 스파이더맨'이 파리의 48층 고층 건물 등반에 성공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자유 등반가인 알랭 로베르는 스파이더맨을 연상시키는 붉은색 옷을 입고 프랑스 파리의 파리의 라데팡스 상업지구에 위치한 높이 187m의 투르 토탈 빌딩 정상에 도달하는 데 성공했다.

로베르는 "나는 사람들에게 60세란 나이가 아무것도 아니라는 메시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여러분은 여전히 스포츠를 즈릭고, 활동적으로 멋진 일들을 해낼 수 있다"라고 했다.

로베르는 "몇 년 전 60세가 되면 다시 타워에 오를 것이라고 다짐했었다"라며 "프랑스에서는 60세라는 나이가 정년을 상징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베르가 이렇게 위험을 감수하면서 고층 빌딩에 오르는 이유는 바로 기후변화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제고시키기 위해서다. 그는 이미 여러 차례 토털 에너지 타워를 올랐었다.

로베르는 1975년 등반에 입문했다. 그는 고향인 프랑스 남부의 발렌스 인근 절벽에서 등반 연습을 했다. 로베르는 1977년에 단독 등반을 시작했고, 최고의 등반가로 성장했다.

그 이후로 그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로 꼽히는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 프랑스 에펠탑,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를 포함해 150개 이상의 고층 빌딩을 올랐다.

그는 빌딩을 등반할 때 오직 맨손에 등산화 한 켤레, 땀을 방지 하기 위한 분말 가루만을 사용한다.

그러나 그는 이같은 무단 등반으로 경찰에 여러 차례 체포됐다.

그는 2018년 10월 안전 장비 없이 런던의 202미터 세일즈포스 빌딩을 등반한 후 체포됐다.

또한 2019년 9월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고층 건물을 등반하다가도 독일 경찰에 의해 구금됐다. 당시 57세였던 로베르는 153미터 높이의 고층 빌딩을 불과 20분만에 올랐다.

로베르는 고도의 집중력이 자신의 등반 비결이라고 털어놨다. 로베르는 지난 4월 한 인터뷰에서 "클라이밍은 죽느냐 사느냐의 게임이라 원리는 간단하다"라며 "두려움에 떠느냐, 아니면 살기 위해 집중하느냐의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등반하기 전에는 두렵다"라고 인정했지만, 그러나 손가락이 첫 번째 홀드에 닿자마자 두려움이 날아가버린다며 "나는 다른 사람이 되어 새로운 세계로 들어간다"고 표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5:32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5:32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5:32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5:32 01/27
  • 금 : 1930.00하락 12.615:32 01/27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